•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6이닝 3실점’ 로저스, 친정팀 한화전 첫 패전위기

기사입력 : 2018-05-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서정환 기자] ‘한화 킬러’ 로저스도 약발이 다했나.

로저스는 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8시즌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 시즌 6차전에서 6이닝 9피안타 5삼진 2볼넷 3실점 2자책점을 기록했다. 로저스는 넥센이 1-3으로 뒤진 7회 이보근과 교대해 시즌 2패(3승) 위기다.

로저스는 올 시즌 친정팀 한화를 상대로 2승을 거두며 ‘한화 킬러’의 명성을 얻었다. 하지만 이날은 아니었다. 1회부터 양성우의 2루타에 이어 송광민의 선취점이 터졌다.

3회 임병욱의 솔로포로 1-1 동점이 됐다. 로저스는 5회 양성우에게 다시 1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이어 6회 하주석의 1타점 적시타에 이성열이 홈인했다. 6회까지 115구를 던진 로저스는 1-3으로 뒤진 7회 마운드에서 내려와 패전위기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고척=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