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화유기' 오연서, 선악 오가는 1인2역..연기 포텐

기사입력 : 2018-0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화유기' 오연서가 선악(善惡)으로 오가는 1인 2역으로 연기 포텐을 제대로 터뜨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에서는 아삼장(아사녀+삼장)으로 깨어나 손오공(이승기 분)과 혼례를 서두르는 진선미(오연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삼장 진선미는 아사녀(이세영 분)의 계략으로 영혼을 바뀌고, 손오공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석관에 갇히는 걸 택했다. 향로를 통해 진선미의 몸으로 들어간 아삼장은 다음날 진선미의 침대에서 눈을 떴다. 거실에 있는 손오공을 보고 살짝 긴장하는 듯했으나, 다정하게 인사하는 그를 보며 경계를 풀고 다가가 침대에서 유혹을 시작했다.

아삼장은 진선미의 몸부터 기, 향기 모든 것을 차지했다. 하지만 손오공은 그녀에게서 조금도 진선미를 느낄 수 없었고, 오히려 마주하면 할수록 차오르는 분노를 숨기지 못했다. 손오공이 속아주는 척 연기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아삼장은 "그녀는 죽었다. 내가 석관에 묻어버렸다"라고 자극했다. 이에 손오공이 더욱 분노하자 아삼장은 삼장을 요괴 먹잇감을 만들겠다며 유리 파편을 들고 자해를 시도하는 등 악녀본색을 드러냈다.

혼례 첫날밤 손오공이 키스를 통해 아삼장에게 수면제를 먹였고, 그녀가 잠든 사이 손오공은 향로를 통해 진선미의 꿈에 들어갔다. 하지만 여기서 또 한 번 난관에 봉착했다. 진선미가 손오공과 함께 나가는 것을 거부한 것. 진선미는 손오공이 다가올수록 "넌 나 때문에 아프고 죽을거야"라며 거부했고, 진선미의 말을 불복한 손오공은 고통을 느꼈다. 진선미는 눈물을 쏟으며 손오공을 애써 외면했고, 손오공은 심장을 움켜 쥔채 진선미의 이름을 애타게 부르며 다가갔다. 사령보다 더 강한 사랑으로 묶인 두 사람은 마침내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함께라는 행복도 잠시, 현실로 돌아온 진선미는 손오공을 지키기 위해 금강고를 빼주기로 결심했다.

이날 오연서는 진선미와 아삼장을 오가는 연기로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 극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특히 아삼장으로 등장한 오연서는 눈빛부터 손짓, 말투까지 180도 달라졌다. 살기가 묻은 웃음소리와 표독스러운 말투, 의뭉스러운 눈빛으로 아삼장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휘어잡았다. 또한 손오공을 지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진선미의 사랑과 눈물을 담은 오연서의 멜로연기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