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서른이지만' 안효섭 ''양세종과 3살차, 삼촌-조카 케미 기대''(일문일답)

기사입력 : 2018-07-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임주현 기자]
/사진제공=본팩토리
/사진제공=본팩토리


배우 안효섭이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속 양세종과 케미에 기대를 당부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연출 조수원, 제작 본팩토리. 이하 '서른이지만') 측은 18일 안효섭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서른이지만'은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우서리(신혜선 분)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공우진(양세종 분), 이들이 펼치는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안효섭은 남모를 상처를 가진 외삼촌 공우진과 길 잃은 강아지처럼 찾아온 우서리의 보호자 역할을 하는 19살 고등학생 유찬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본팩토리
/사진제공=본팩토리


안효섭은 "처음 대본을 읽어봤을 때 큰소리로 많이 웃으면서 읽었다.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안효섭은 "탄산같은 청량함, 산뜻하고 밝은 매력을 느꼈던 것 같다. 유찬이라는 친구는 무한 긍정 에너지를 소유한 학생인데 간접적이더라도 그 에너지를 느껴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안효섭은 극중 삼촌, 조카로 호흡을 맞출 양세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안효섭은 "실제로는 3살차이지만 극중에서는 10년이 넘게 차이가 나서 처음에는 어떻게 하면 삼촌과 조카로 보일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데 워낙 대본에 그 차이가 뚜렷하게 구분돼 있어서 본 촬영에 들어가서는 오히려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편안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안효섭은 ""저희의 삼촌 조카 케미를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안효섭과 일문일답.

-'서른이지만' 선택 이유.

▶처음 대본을 읽어봤을 때 실제 큰소리로 많이 웃으면서 읽었어요. 대본이 너무 재미있더라구요. 그 뿐만이 아니라 탄산같은 청량함이 느껴지는 산뜻하고 밝은 느낌을 받아서 매력을 느꼈던 것 같아요. 유찬이라는 친구는 무한 긍정 에너지를 소유한 학생인데 간접적이더라도 그 에너지를 느껴보고 싶었어요.

-유찬 역을 위해 준비한 것.

▶찬이가 조정 선수라서 조정부원들(조현식, 이도현)이랑 쉬는 날에도 연습을 꾸준히 했어요. 그리고 웃는 연습을 많이 했어요. 찬이처럼 모든 일에 긍정적이고 최대한 좋은 면들만 생각하려고 노력 했던 것 같아요.

-조정부 삼총사 케미.

▶조정부 삼총사는 제가 정말 애정하는 인물들인데요. 일단 너무 잘 맞아요. 극중에서 워낙 절친들이어서 실제로도 금방 친해질 수 있었어요. 여러가지 방법으로 장면들을 어떻게 재미있게 만들지 함께 고민도 하고, 애드리브나 즉흥적인 상황에서 서로 도와주면서 재미있게 작업하고 있습니다. 정말 좋은 배우 분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감사해요(웃음).

-양세종과 삼촌 조카 연기 호흡.

▶실제로는 3살차이지만 극중에서는 10년이 넘게 차이가 나서 처음에는 어떻게 하면 삼촌과 조카로 보일까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어요. 그런데 워낙 대본에 그 차이가 뚜렷하게 구분돼 있어서 본 촬영에 들어가서는 오히려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저희의 삼촌-조카 케미를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웃음).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은지.

▶긍정에너지로 가득 찬 배우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어떻게 보면 유찬이라는 역할과도 비슷한 부분인데, 시청자분들께서 저로 인해 조금이라도 웃음과 행복을 얻으실 수 있는, 그런 배우가 되는 게 제 바람입니다.

-시청자에 한마디.

▶7월 23일 드디어 저희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가 시작하는데요, 많은 분들이 저희 드라마를 시청하시면서 조금이나마 아픈 기억들과 고민들을 잊고 힐링 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저희 드라마 많이 사랑해주시고 유찬 또한 이쁘게 봐주셨으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임주현 기자 imjh21@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