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돋보기] K리그 챔피언의 굴욕…변칙 작전 줄줄이 실패

기사입력 : 2012.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 한준 기자= 한중일 챔피언이 한 자리에 모인 AFC 챔피언스리그 H조는 일찌감치 죽음의 조로 지목됐다. 죽음의 조 희생양은 안타깝게도 K리그 챔피언 전북 현대 모터스였다.

지난시즌 K리그 챔피언이자 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팀 전북은 아시아 무대에서 또 한번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다. 1년 전의 위용은 온데간데 없었다. 중국 챔피언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상대로 안방에서 1-5 참패를 당한 것에 이어 21일 일본 챔피언 가시와 레이솔과의 원정 경기에서도 같은 스코어로 무너졌다. 설마가 현실이 됐다. 16강 진출에 진한 빨간불이 들어왔다.

붕괴된 수비, 실종된 중원, 고립된 전방...총체적 난국

전북의 고전은 어느 정도 예견된 바 있다. 우선 수비진의 전력 공백이 크다. 주전 센터백 조성환, 임유환의 부상에 이어 심우연까지 전문 수비 요원 3명이 이탈했다.

최근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 광저우전 참패 이후 대전 원정에서 1-0으로 승리했지만 경기 내용이 좋지 않았다. 지난 주말 전남과의 호남 더비에서도 고전 끝에 1-1로 비겼다. ‘닥공’으로 인기몰이를 했던 지난 시즌에 비해 경기력이 완연한 하향세였다.

게다가 전북은 전통적으로 일본 원정에 약했다. 컵위너스컵을 포함해 올시즌 가시와 원정까지 통산 10차례 일본 원정에서 2승 2무 4패를 기록했다. 승리는 단 두 번 밖에 거두지 못했다.

이흥실 감독대행은 최근 경기력 부진과 전력 손실로 변칙 전술을 시도했다. 3-4-3 포메이션으로 수비와 공격에 변화를 줬다. 진경선을 후방으로 내려 김상식, 최철순과 함께 스리백으로 세웠다. 중원에서 기대치 만큼의 활약을 보이지 못한 김정우를 공격진으로 전진시키고 최근 체력이 떨어진 이동국을 벤치에 대기시켰다. 출전 기회를 거의 얻지 못한 이범수 골키퍼가 깜짝 선발 기회를 잡았다.

모험은 실패로 돌아갔다. 김정우는 에닝요와 조화를 이루지 못하며 고립됐다. 진경선은 결정적인 핸드볼 파울로 추가실점의 빌미가 됐다. 투지를 불태운 최철순 역시 가시와 수비와의 문전 싸움에서 완패했다. 이범수 골키퍼는 집중력 문제를 보이며 전반 추가 시간에 레안드루 도밍게스의 장거리 로빙 슈팅을 허용했다. 후반전에 페널티킥을 선방했지만 끝내 2골을 더 내줬다.

전문 센터백 없는 수비진....또 5골 내줬다

전북의 중원 압박은 강력했다. 헌신적으로 가시와 선수들을 쫓아다녔다. 하지만 전문 센터백이 줄줄이 이탈한 문전 수비는 헐거웠다. 김상식(수비형 미드필더), 최철순(라이트백), 진경선(레프트백)이 모두 센터백을 주 포지션으로 삼는 선수들이 아니기 때문에 견고함이 떨어졌다. 브라질 출신 바그너, 도밍게스, 로보를 앞세운 가시와 공격진에 쉽게 슈팅 시도를 허용했다. 세트 피스 상황에서도 공중전 장악에 실패했다. 선제골 실점은 이 과정에서 나왔다. 이후에도 상대 고공 공격에 수 차례 흔들렸다.

후반전 이동국의 투입 이후 전북은 가시와 수비 분산에 성공했다. 문전에서 존재감을 보이며 2선에 위치한 선수들에게 기회를 열어줬다. 이 과정에서 황보원의 만회골이 나왔다. 하지만 가시와 수비는 이내 안정을 찾았다. 이동국은 고립됐고 이우 투입된 김동찬도 슈팅 기회를 거의 잡지 못했다. 김상식이 센터백으로 후진 배치되고 루이스가 컨디션 난조로 빠지자 중원에서 경기를 풀어줄 선수가 없었다. 총체적 난국이었다. 후반 교체 투입된 드로겟이 경기 분위기를 바꾸기엔 너무 늦은 상황이었다.

전북 공격은 답보 상태에 빠졌다. 총공세에 나서면서 배후 수비만 헐거워 졌다. 후반 종료 직전에 두 골을 더 내주며 상상할 수 없었던 또 한 번의 1-5 참패를 당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완패였다. 전북은 자력으로 16강 진출에 오르기 위해 남은 경기 전승이 필요하다. 또 한 번의 5실점으로 골 득실차에서도 불리ㅅ한 위치해 처한 전북에게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다. 다음 상대는 태국 클럽 부리람이다. 부리람전에서 2연승을 거두지 못하면 사실상 16강 희망은 사라진다. 전북이 K리그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