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부산-수원] 울산 VS 부산, 2017 FA컵 결승전 성사...역사상 최초

기사입력 : 2017.10.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박대성 기자= 울산 현대와 부산 아이파크가 FA컵 결승전에 붙는다. FA컵 역사상 최초다.

부산은 25일 오후 7시 30분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2017 KEB하나은행 FA컵 4강 수원 삼성전에 승부차기 혈투 끝에 승리했다. 부산은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부산은 이정협, 고경민이 최전방에 포진했다. 중원은 임상협, 이규성, 이재권, 정석화로 구성됐다. 포백은 야스다, 임유환, 차영환, 김문환이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형근이 꼈다.

수원은 염기훈, 박기동이 부산 골문을 노렸다. 허리는 김민우, 이용래, 산토스, 최성근, 장호익으로 구성됐다. 수비는 매튜, 조성진, 이종성이 포진했다. 골문은 양형모가 지켰다.

조심스러웠지만 날카로웠다. 부산은 빠른 좌우 전환으로 수원 수비 밸런스를 무너트렸다. 고경민과 임상협이 위협적인 움직임으로 수원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수원은 염기훈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부산 골문을 겨냥했다.

수원의 공세가 지속됐다. 세트 플레이에서 공격 활로를 찾는 모습도 보였다. 부산은 빠른 역습 후 전방 압박으로 수원 진영으로 침투했다. 이정협이 방향만 돌려놓는 슈팅으로 수원 골망을 노렸다. 이어 정석화가 유연한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무너 트리기도 했다.

그라운드 열기는 후반전에도 뜨거웠다. 수원의 염기훈과 산토스가 부산 골문을 연이어 위협했다. 염기훈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부산 골대를 강타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성근이 퇴장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수원 서정원 감독은 김은선을 투입해 중원의 무게감을 더했다. 수원에 기회가 왔다. 전반 17분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임유환의 핸들링 반칙이었다. 염기훈이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이정협이 동점골을 넣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부산은 울산과 FA컵 우승을 다툰다. 양 팀은 FA컵 역사상 최초로 결승전에서 상대한다. 울산은 1998년 이후 FA컵 결승전과 인연이 없었다. 2017년 김도훈 감독 체제에서 결승 진출에 성공한 바 있다. 부산은 2004년과 2010년에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