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포커스] 기성용 없어도 된다고? 전진 패스-방향 전환 사라졌다

기사입력 : 2019.01.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기성용 없는 한국축구는 아직 기대할 수 없다. 기성용 없이 경쟁력을 유지해야 했던 벤투호가 불안감만 떠안았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으로 어렵사리 이겼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1위에 불과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확실한 지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볼 점유율은 70% 이상 가져갔지만 정작 중원과 상대 진영에서의 패스 전개와 같은 지배력 측면에서는 불안감이 상당했다.

기성용이 빠진 중원을 탓하지 않을 수 없다. 필리핀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기성용은 다행히 대회를 마감할 정도의 부상은 아니었지만 키르기스스탄전은 뛸 수 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기성용이 빠진 중원을 정우영과 황인범 조합으로 메웠다.

이들은 기성용이 맡았던 공격 전개 임무를 나눠 가졌다. 황인범은 자주 움직이면서 짧은 패스를 통해 공격적으로 나서야 했고 정우영은 수비에 집중하면서도 롱패스로 공격 방향을 바꿔야 했다. 이전에 기성용 홀로 책임졌던 부분인데 정우영과 황인범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대표팀은 경기 내내 패스미스가 많았다. 중원에서 볼 소유에 신경쓰며 안정감을 주지 못하다보니 수비에서 최전방으로 향하는 긴 패스가 많거나 측면만 활용하는 단조로운 모습이었다. 무엇보다 대표팀의 공격 색깔이 보이지 않았다. 기성용처럼 공격 방향을 자유자제로 바꾸지 못했고 그렇다고 짧은 패스로 상대 진영에 모험적인 패스를 하는 것도 아니었다.

이도저도 아닌 중원 전개 속에 대표팀은 답답한 모습이었고 필드골을 뽑아낼 만큼 정교한 상황을 만들지 못했다. 대표팀은 갈수록 강한 전력의 팀을 만난다. 중원 장악과 안정감 없이 이길 만한 상대는 없다. 기성용은 여전히 허리에서 대체불가한 안정감을 안겨준다. 기성용 없이 얼마나 더 많은 경기를 소화할지 아직 알 수 없다. 벤투호의 고민은 분명 커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