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첫 승까지 걸린 시간 15년… 이윤희, 챔피언스 클래식 9차전 우승

기사입력 : 2019.10.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이윤희(44)가 15년의 긴 시간이 걸려 생애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윤희는 16일 군산 컨트리클럽(파72/5,711야드)의 전주(OUT), 익산(IN) 코스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19 9차전(총상금 1억원, 우승상금 1,50 우승을 달성했다.

중간합계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3위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이윤희는 3번 홀 버디를 시작으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로 경기를 마쳐 역전에 성공하며 15년 만에 자신의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윤희는 2004년 입회 후 정규투어에 대한 꿈을 가지고 드림투어에서 활동했지만,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지난 2017년부터 챔피언스투어로 무대를 옮겨 활동을 시작했다. 드림투어와 챔피언스투어를 통틀어 이윤희가 기록한 역대 최고 성적은 2017 모리턴 원일건설 챔피언스 오픈 3차전에서 2위였다.

이윤희는 “우승이 확정됐다고 들었을 때 정말 꿈 같아서 눈물이 계속 났다. 연습라운드도 못 했는데, 톱10에만 들자는 목표로 편하게 쳤던 것이 우승으로 이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 아직 실감이 안 나는데, 축하 메시지가 오고 있어서 ‘우승했구나’하는 생각이 들긴 한다. 시간이 조금 더 지나 봐야 할 것 같다”는 소감을 밝히면서 "정규투어 뛰어보고 싶은 마음이 커서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 도전할 예정이다. 체력 훈련과 연습량을 늘려 정규투어에서 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목표를 밝혔다.

이어 “생계가 우선이라 일(레슨) 때문에 잠시 투어 생활을 접었는데, 2017년에 친구가 같이 출전해보자고 해서 다시 투어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 다시 대회에 출전하고 투어 생활을 하니 재미있고, 살아있는 것 같은 기분이다. 골프를 계속할 수 있음에 행복하다"는 말을 전하며 웃었다.

사진=KLPGA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