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카메룬전] '선발 실패' 이강인, 또 외면받았다...벤투의 '변화'는?

기사입력 : 2022.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곽힘찬 기자= 이강인(마요르카)이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또 벤치에 앉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언급한 변화는 무엇일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전에 해외파를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마지막 평가전이다. 사실상 최종 모의고사나 다름없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이 발표됐다. 김승규(GK), 김진수, 김민재, 황인범,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 손준호, 권경원, 김문환,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선발로 나선다. 관심을 모은 이강인은 지난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또 벤치에 앉았다. 카메룬전을 앞두고 진행된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애매한 답변을 내놨던 벤투는 예상대로 이강인을 선발로 기용하지 않았다.

이강인은 지난 2021년 3월 한일전 이후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승선했다. 라리가 8월 이달의 선수 후보에도 선정될 만큼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강인이기에 이번 A매치 2연전에서 모습을 드러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2연전 모두 선발 출전에 실패했다.

라인업을 살펴봤을 때 벤투가 2연전을 앞두고 언급한 '변화'는 손준호가 정우영(알 사드)을 대신해 선발로 출전한 것을 꼽을 수 있겠다. 이 외에도 김문환, '작은' 정우영이 선발로 출전한다. 지난 코스타리카전에서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여줬던 황의조는 벤치에서 출발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