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카메룬전] 이강인, 벤치 시작에도...팬들 환호성은 'SON급'...역시 인기스타!

기사입력 : 2022.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곽힘찬 기자= 벤치에서 시작하지만 팬들의 환호성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급이다. 이강인(마요르카)은 역시 대표팀의 인기스타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전에 해외파를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마지막 평가전이다. 사실상 최종 모의고사나 다름없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이 발표됐다. 김승규(GK), 김진수, 김민재, 황인범,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 손준호, 권경원, 김문환, 정우영이 선발로 나선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몸을 푸는 동안 선발-후보 선수들의 이름이 호명됐다. 예상대로 손흥민과 김민재(나폴리)의 환호성이 가장 컸다. 그런데 후보로 넘어간 뒤에도 손흥민과 맞먹는 환호성이 들렸다. 바로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국내 축구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선수 중 하나였다.

올 시즌 이강인은 라리가에서 1골 3도움을 기록하며 도움 공동 1위에 올라있다. 이러한 활약을 인정받아 라리가 8월 이달의 선수 후보에도 올랐다. 또한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승선하는 기쁨을 누렸다.

하지만 벤투는 외면했다. 지난 코스타리카전에서 벤치를 지킨 이강인은 카메룬전에서도 선발에서 제외됐다. 교체 출전을 노려야 하는 상황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