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카메룬전] '손흥민 결승골+이강인 벤치 풀타임' 한국, 카메룬에 1-0 신승

기사입력 : 2022.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곽힘찬 기자= 한국이 손흥민의 선제골에 힘입어 카메룬을 격파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카메룬에 1-0 신승을 거뒀다.

한국은 김승규(GK), 김진수, 김민재, 황인범,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 손준호, 권경원, 김문환, 정우영이 선발로 나섰다.

전반 2분 만에 한국이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김민재가 있었다. 깔끔한 헤더로 막아냈다. 한국이 반격에 나섰다. 4분 손흥민이 측면 돌파에 성공한 뒤 크로스를 올렸고 떨궈진 공을 정우영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아쉽게 카메룬 골키퍼에게 막혔다. 한국의 공격이 계속됐다. 7분 이재성의 슈팅을 카메룬 선수들이 육탄 방어로 막아냈다.

카메룬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21분 정교한 패스 플레이를 통해 공격을 전개했다. 김민재가 파울로 막아냈다. 그러나 주심의 경고를 피할 수 없었다. 이후에도 카메룬 공격은 김민재에게 계속 차단됐다. 26분 카메룬이 시도한 회심의 슈팅이 골대 위를 벗어났다.

전반 35분 기다리던 한국의 선제골이 터졌다. 헤더 슈팅이 오나나 선방에 막히자 손흥민이 머리로 재차 밀어넣었다. 손흥민은 특유의 '찰칵 세레머니'를 선보이며 선제골을 자축했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고 전반전은 한국이 앞선 상황에서 1-0으로 끝났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재성을 빼고 권창훈을 투입했다. 후반전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 펼쳐졌다. 한국은 후반 15분 황희찬 대신 나상호가 들어갔다. 벤투는 좀처럼 이강인 카드를 꺼내 들지 않았다. 25분 카메룬이 오랜만에 유효 슈팅을 기록했지만 김승규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27분 한국은 황의조, 정우영(알 사드)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한국은 주도권을 잡고 계속 공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카메룬은 안간힘을 다해 버텼다. 변수가 생겼다. 황의조가 부상을 당해 쓰러졌다. 한국은 황의조를 빼고 백승호를 투입했다. 더 이상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한국의 1-0 승리로 끝났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