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김하늘-유현주, 한-중-일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 역전 우승

기사입력 : 2022.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김하늘, 유현주 팀이 한중일 스킨스 챌린지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 26일 골프존타워서울 미디어 스튜디오와 중국 골프존 상하이 플래그십 스토어, 일본 도쿄 골프존 스튜디오 총 3곳에서 실시간 펼쳐진 ‘신한금융투자 한-중-일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에서 1만 8천4백 달러의 스킨을 획득해 승리했다.

총상금 4만 달러(한화 약 4천800만 원) 규모의 이번 대회는 2인 1조 18홀 팀 스킨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회 코스는 PGA 코스 중 가장 어렵다고 평가받고 있으며, 현재 골프존 스크린골프 시스템에서 이용 가능한 미국 뉴욕주의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로 치러졌다.

한국 팀은 1번 홀의 스킨을 획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후 진행된 2번 홀부터 6번 홀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상금이 이월되면서 7번 홀에 걸린 누적 스킨만 9천4백 달러에 달했다. 유현주의 버디 샷으로 7번 홀의 스킨을 한국 팀이 획득하며 경기 분위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이어진 9번 홀에서는 일본 팀이 4천2백 달러의 스킨을 획득했으며, 중국 팀이 후반 11번, 12번, 16번 홀에서 총 1만 7천4백 달러의 스킨을 획득해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18홀까지 승부를 가릴 수 없는 접전으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3번째 파3홀에서 유현주가 아이언 샷을 홀컵에 가까이 붙인 후 김하늘이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8천 달러의 스킨을 가져가면서 총 1만 8천4백 달러의 스킨을 획득해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과 중국, 일본 각국을 대표하는 여자 스타 골퍼들의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결로 화제를 모은 ‘신한금융투자 한-중-일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의 3개국 누적 조회수가 20만 회를 돌파하며 골프팬들의 큰 호응 속에 막을 내렸다.

대회 당일, 한국 △스크린골프존 채널 △골프존 유튜브 채널 △네이버 스포츠, 중국 시나 스포츠 및 GC China 웨이보, 일본 GOLF TV 통해 3개국 동시 생중계되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이색적인 볼거리를 선사했다.

이번 대회는 KLPGA, CLPGA, JLPGA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들의 출전 소식만으로도 골프팬들의 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국을 대표해 한∙일 프로골프투어를 오가며 맹활약을 펼친 전 프로골퍼 ‘김하늘(33)’과 국내 투어뿐 아니라 방송계과 광고계를 종횡무진하고 있는 ‘유현주(27)’가 출전했으며, 지난해 한-중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회 출전해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수이샹(23)’, 실력파 골퍼로 통하는 ‘리우원보(21)’가 팀을 이뤄 중국을 대표해 경기를 펼쳤다. 또한 이번 대회를 통해 처음 참가하게 된 일본의 대표 선수로 차세대 스타 골퍼 ‘유리 요시다(21)’와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히카리 후지타(27)’가 참가해 숨겨진 스크린골프 실력을 발휘했다.

우승을 차지한 김하늘은 "스크린골프 대회가 처음이어서 긴장도 많이 됐지만 유현주 선수와 의논도 하면서 호흡을 잘 맞춰 플레이를 하다 보니 우승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게 된 것 같아 너무 기쁘다”, 유현주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 참가인데 일본까지 참가국이 늘어나 한국, 중국, 일본 3개국이 함께 네트워크 경기를 펼칠 수 있어 더욱 즐거웠고, 김하늘 선수와는 처음 팀을 이뤄 경기했는데 합이 잘 맞은 덕분에 우승한 것 같아 기쁘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사진=골프존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